♦ Home > 세무사 > 수험정보실 > 합격스토리 > 합격수기

  • [합격수기] 2016년 세무사 유예 합격수기(박미영)

    2016-11-22 | 23763

  • 박미영 합격스토리

    학습 로드맵

    1차 2차 학습방법

    • 1. 매일 매일 복습과 누적 복습

      처음 시작할 때는 비전공자로서 기초가 약했기 때문에 복습을 충실히 하고, 모의고사 범위에 맞춰 누적복습을 하였습니다.

    • 2. 심화 강의로 1차 대비 및 2차 선행학습

      심화반을 수강한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.
      연습서를 미리 풀어보면서 2차에 대한 감을 어느 정도 잡고, 그에 맞춰 1차를 준비하면서도 2차때 중요한 것은 미리미리 외우곤 하였습니다.

    • 3. 반복을 통한 전범위 이해도 상승

      객관식을 두 달 정도 남겨둔 때부터는 본격적으로 회독수를 높여가면서 문제를 풀었습니다. 처음에는 전범위를 다음에는 홀수, 짝수문제만 풀면서 회독수를 높여 전범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려고 노력했습니다. 하루에 재무/원가/세법/재정학 각 과목당 세시간 정도를 들여 기계적으로 문제를 풀었고, 상법은 통근하는 시간동안 객관식 문제를 풀었습니다.

    • 4. 충분한 휴식

      동차 시험이 끝난 후 결과발표가 나기까지 약 3개월간의 기간 동안 전혀 공부를 하지 않았습니다. 동차 준비 중에 너무 힘들어서 체력이 바닥이 나기도 했고, 책에 도통 눈이 가지 않아 휴식을 즐겼습니다. 푹 쉬었단 생각에 오히려 유예기간에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요소가 된 것 같았습니다.

    • 5. 실전과 같은 문제풀이 연습

      유예기간에는 일단 잃었던 감을 빨리 되찾아야겠다는 생각에 유예1기를 인강으로 빠르게 들었습니다. 동차 때 고배를 마신 세무회계를 집중적으로 공부했습니다. 문제를 풀기 전 연습서에 요약되어 있는 개념을 꼼꼼히 보았고, 실전이다 생각하고 2차 답안지에 문제풀이 연습을 하였습니다.

    • 6. 구술 스터디를 통한 세법학 암기

      세법학은 유예를 시작하면서 기본서를 2회독정도 하면서 스터디가이드 암기에 들어갔습니다. 10월말부터 스터디가이드 구술스터디를 하며 책이 닳도록 암기한 것 같습니다. 유예생이기 때문에 되도록 빠짐없이 전범위 암기를 하였습니다. 시험이 임박할수록 걱정과 두려움도 커지는데 세법학암기는 그런 저에게 든든한 재산이 되었습니다.

    수험생활

    • 1. 체력관리와 규칙적인 생활이 중요

      수험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체력과 규칙적인 생활이라는 것은 백번 강조해도 모자랄 것입니다. 저의 수험생활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은 잠과의 싸움이었던 것 같습니다. 세법학 책만 피면 자동적으로 눈이 감겼습니다. 저는 출근, 퇴근 도장 찍는 시간은 최대한 지키되 너무 졸리면 그 때 마다 엎드려 자곤 했습니다. 잠깐의 낮잠이 밤까지 공부할 수 있는 에너지를 주었던 것 같습니다. 주말오후에는 가족들과 식사도 하고 산책도 하며 스트레스를 풀었습니다.

    • 2. 불안감을 없애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

      수험생활을 하면서 과연 내가 합격할 수 있을까 안 되면 어떻게 해야 하나 가슴이 꽉 막힌 적이 많았습니다. 워낙 멘탈이 약하기도 하였지만 강한 사람이라도 수험 생활 중에는 정신적으로 피폐하다고 많이 느낄 것입니다. 저는 문제를 풀 때보다 세법학 정독이나 암기를 할 때 두려움과 잡생각이 많이 났습니다. 시험이 얼마 남지 않았을 때는 혼자 공부하는 시간도 길어지기 때문에 더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. 그럴 때 저는 계산문제는 독서실에서 집중해서 풀고 세법학은 대중교통에서와 집에서 소리 내어 외웠습니다. 열심히 한 사람이라면 불안감은 누구든 존재할 것입니다. 다만 그 불안감을 달래는 방법은 목표를 향해 노력하는 나 자신을 발견하는 것 밖에는 없을 것입니다.


닫기

장바구니 담기